여행정보 장애인과 가족, 친구가 함께 원하는 곳을
자유롭게 여행 할 수 있는 장애인 여행이 바로 초록여행 입니다.

여행후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조금은 아쉬운 후기입니다.
글쓴이 : 박지혜작성일 : 2017-10-10조회수 : 86
안녕하세요 이번 초록여행에서 추석 귀향길이벤트에 당첨되어서 나름대로 일정을 계획했지만
뇌출혈로 장애를 갖고 계신 아빠의 갑작스런 응급실 내원으로 가까운 서울, 경기에서만
움직이게 되어서 참 아쉬움이 컸습니다.

먼 전라도까지 내려가자니 중간에 혹시라도 무슨 일이 생길까해서
가까운 한강이랑 북악스카이웨이 가는거로 만족해야했네요
나름대로 후기를 쓰려고 휠체어로 이동하기 쉬운 길이라던가 주차안내라던가
장애인 화장실같은거를 상세히 찍어서 참고하시라고 열심히 찍고 또 적었는데
이런 제 사정을 봐달라고 구걸하는건 아니어도 어느정도 공감을 해주시리라 생각했는데
너무 융통성없이 고향을 미방문했기 때문에 전액환수해주셔야합니다라는
반응은 정말 생각지도 못했습니다.

정말 고마운일 하시는 분들이라고 생각되어 적지만 같이 드시라고 차에 베지밀도 넣어놨는데
제 고마웠던 마음이 싹 사라지더군요.


집에 환자들있는 가족들은 다 공감하실거예요
또 무슨일이 생길지 모르니 섣불리 움직일 수도 없고
경련이 또 올까봐 전전긍긍.. 이제 또 추워지는 계절이다보니
환자 케어하는 가정에서는 계속 신경이 쓰이는게 사실이죠.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번 여행은 진짜 여유있게 갔다오겠다 싶었는데 이런 변수가 있었으니
뭐.. 아빠를 원망해야하는건지.. 아니면 애초에 이런 이벤트에 응모한 저를 원망해야하는건지
모르겠네요



차량반출하면서 저는 꼭 여기 말고 다른데 가면 안되는거냐고 여쭤봤었구요
반출하시는분은 다른데 가셔도 된다고 저는 분명히 들었었는데 또 그분은 오늘 통화에서는
고향갔다가 다른데를 가도 되는거라고 말씀하셨다고 하시니 확인할 방법이 없네요
너무 친절히 잘 안내해주셨으니 그저 감사다고 생각하겠습니다.


서약서 읽어보고 싸인한것도 저고 거기에 이러저러한 내용들도 다 확인했습니다.
사고 났거나 비상시에 연락달라고 비상전화번호도 받았었구요.
근데 저는 또 나름대로 사고난 것도 아니고 이해될 만한 상황이라고 판단해서
연휴에 배려한다고 전화를 안드렸던건데 제가 어리석었던 것 같네요


아빠 병원에 보호자분들께도 이런 사이트가 있다고 소개해드렸었는데
변수가 있으니 신청하지 말라고 다시 말씀드려야겠어요.

이럴 줄 알았으면 사실대로 얘기 안하고 그 차는 높아서 못타고 다른차로 갔다고 했으면
전액환수까지는 아니었을라나요?이건.. 공감해주실 수 있는 상황인지는 모르겠네요.


좋은 취지를 가지고 운영하시는 만큼 직원분들도 좀더 환우 가정의 상황을
헤아려 주셨으면 하는 아쉬움이 크게 남습니다.

신청하시는 여러분도 다시 한번 생각해보시고 하시는게 어떨지 조심스럽게 후기를 남깁니다.

제가 쓴 금액과 유류비는 전액 다시 입금해드렸습니다.


좋아요! 0
별로예요! 0
첨부파일 : 없음
댓글 (총 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최범열 (2017-10-10 18:04) 
고객님 안녕하세요 초록여행 총괄담당하고 있는 최범열입니다. 우선 써주신 글을 잘 읽어 보았고 아쉬운 마음도 충분히 공감하고 있습니다.

이번 추석이벤트는 그동안 고향을 가지 못하셨던, 많은 분들이 고향을 가신다는 전제 조건하에 신청하셨고 높은 경쟁률을 뚫고 고객님이 선정이 된 부분이 있습니다.

그러나 저희 초록여행에서는 명절이벤트 취지에 맞게 고향을 가지 못한 더 많은 분들을 위해 진행되는 것이 맞다고 판단되어 환수를 안내해드렸습니다.

최초 차량출고 시 서약서에도 “다른 용도로의 귀성경비 사용, 고향 미 방문 시 일체 환수” 라는 문구가 명시되어 있었고, 고객님께서는 동의하는 의미로 싸인을 해주셨습니다.

이전에도 명절이벤트로 선정되신 분들 중, 고향에 미방문해주셨던 분들에게도 동일한 원칙을 적용하여 환수 조치를 진행하였음을 다시 한번 알려드립니다.

아버님의 병환으로 인해 고향에 가지 못하게 되신 고객님의 상황과 안타까운 마음은 충분히 이해를 하고 있습니다.

저희 초록여행도 굉장히 안타까움과 죄송한 마음을 갖고 있습니다. 이번에는 아쉬움이 많이 남으셨지만, 다른 고객분들과의 형평성을 위해 결정을 내린 저희에게 너그러운 이해를 부탁드립니다.

앞으로도 지속적인 이벤트를 통해 초록여행을 보다 즐겁게 이용해 주실 수 있도록 항상 노력하는 모습 보여드리겠습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답글(0)
 
처음|이전|1|다음|마지막
댓글달기
아이디 비밀번호  로그인 회원가입
  
서울특별시 금천구 벚꽃로 254 월드메르디앙 1차 711호 · 사단법인 그린라이트 내 · 초록여행(우편번호: 08511)
Tel.1670-4943 Fax.02-6499-2943 Email. grlight00@gmail.com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강정화 GM
Copyright by 초록여행. All rights reserved.
페이스북트위터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