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정보 장애인과 가족, 친구가 함께 원하는 곳을
자유롭게 여행 할 수 있는 장애인 여행이 바로 초록여행 입니다.

여행후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3월 우수수기] 돌잔치를 함께한 초록여행
글쓴이 : 박상신작성일 : 2018-03-31조회수 : 274
차가 깨끗합니다~ 첫여행준비를 했습니다.
▲차가 깨끗합니다~ 첫여행준비를 했습니다.
오늘의 장소는 롯데타워!
▲오늘의 장소는 롯데타워!
전망이 너무 좋네요~
▲전망이 너무 좋네요~
동생의 돌잔치
▲동생의 돌잔치
함께한 하루
▲함께한 하루
안녕하세요. 저희 둘째아이 덕분에 초록여행을 알게 되었습니다.
둘째아이는 일찍 태어났어요. 6개월을 채우고 아주 작은몸으로 태어났기때문에
고생을 아주 많이 하고 살아났습니다.
그 아이의 첫 생일도 얼마나 감격했는지 몰라요.
그때 알았더라면 그때에도 초록여행과 함께하지 않았을까 싶어요.

둘째 아이는 몇년이 지났지만 아직 목도 못가누는 상태입니다.
발달을 아예 하지 못했어요.. 마음아프게도요.
시력도 잃을 수 있다는 그 말에 더 많은 것을 보여주고 싶었고,
못 들을 수 있다는 그 말에 더 많은 것을 들려주고 싶었어요.

그리고 그 아이의 동생이 태어나 첫 1살생일을 맞이했어요.
특별한 날인만큼 둘째아이에게도 높은곳에서 넓은 시야를, 많은 소리를 들을 수 있을것
같은 장소로 정하게 되었어요.

게다가 가족이 많다보니 그리고 휠체어겸용유모차도 싣을 수 있는 차량이
초록여행이더라구요.
전동이 가능해서 둘째아이 태우기도 너무 수월했어요.
혼자 스스로 몸을 움직이기가 힘든 아이니까요.
(차량인수받을때도 너무 친절하게 응대해주셔서 감사했구요.
이것저것 설명과 도움을 많이 받아서 너무 친절하시더라구요.)

그렇게 차량을 인수 받고 카시트도 옮기고, 둘째아이 병원치료 다니느라고
여행한번 제대로 못가봤는데 그나마 롯데타워 전망대를 보고나니
마음이 시원해지는 기분이였습니다.
아이가 언제 응급상황이 될지 몰라서 대학병원가까이 있는 것을 선호해서
서울이지만 저희에게는 이것도 큰 여행이예요.

이곳저곳 많이 다닐 수있는 상황이 아니였어요.
처음엔 모니터도달고 산소통도달고 살아가는 아이를 두고 어딜 갈 수있고
어딜 보러 갈 수 있을까 싶었는데, 이제는 휠체어만 있으면 그리고 이젠..
응급상황에 조금은 익숙해진 부모인 우리가 함께니까 잘 해나갈 수 있지않을까싶어요.

아이의 상태가 마음대로 되지않아 맘졸이길 여러번이였는데 어찌나 마음이 탁 틔이는지
그 마음을 우리 가족들은 느꼈을것 같아요.
막내 동생이 태어나 가족에게 더 기쁨을 많이주고있어요.
언제까지 해야할지 끝이 안보이는 병원생활의 힘듦을 막내로 인해 기운도 많이 받구요.
이렇게 차량 지원도 받았으니 아낀돈으로 아이 치료비에 도움이 되기도 할 것같아요. ㅎㅎ

작고 짧은 여행이였지만 우리에겐 평생 남을 추억을 만들어 주었어요.
차량유지도 잘되어있고 전동으로인한 편의성, 그리고 작은 선물의배려심을 가지고 있는
초록여행에 또 한번 감동받았지요. 섬세함과 배려심이 느껴졌어요..
기회가된다면 또 초록여행과 함께 그때엔 멀리 여행을 떠나보고 싶어요.
그때까지 다른 분들의 여행과 많은 추억 남기고
더 많은 분들이 추억을 담아갈 수 있는 그런 초록여행이 되길 바래요.

고맙습니다. 저희가족에게 이런 기회를 주셔서요.
둘째아이 아녔으면 몰랐을 새로운 세계를 따뜻하게 볼 수 있는 시선들이
더 많아지길 바라며 인사드립니다~


- 지후 엄마 -


(사진을 더 올리고 싶은데!! 첨부갯수 늘리는 방법을 모르겠어요.. ㅠㅠ)



좋아요! 3
별로예요! 0
첨부파일 : 없음
댓글 (총 3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장은희 (2018-04-04 21:50) 
아가의 첫 돌을 축하합니다
예쁜 꼬마아가씨가 큰 누나인가 봐요
초록여행 통해 돌잔치를 하시다니 정말 좋은 아이디어 같아요
늘 기쁘고 행복하셨음 좋겠어요~
답글(1)
 
강정화 (2018-04-04 09:37) 
축하드립니다! 3월 우수수기에 선정되셨습니다^^
답글(1)
 
강세희 (2018-04-02 10:05) 
언제나청춘 초록여행 중앙센터 강세희입니다.
너무나 사랑스러운 아이들과 사랑이 넘치는 다정한 가족들의 모습에
얼마나 행복한 돌잔치이자 가족여행이었을지 상상이 갑니다!
아이들에게만큼은 항상 작아지고 미안해지는 부모의 마음을 안고
여행을 떠나고, 계획하며 얼마나 마음 졸이셨을까요..

하지만 이토록 사랑받고 소중한 추억을 가진 아이들은 앞으로
어떤 시련에도 밝은 미소로 자기 자신을 지킬 수 있는 튼튼한 마음과 중심을
가진 사람으로 클 것이라 믿습니다.

앞으로도 고객님의 가정에 무한한 행복이 깃들길 기원합니다!
후기 작성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초록여행 많은 이용 부탁드립니다♥
답글(1)
 
처음|이전|1|다음|마지막
댓글달기
아이디 비밀번호  로그인 회원가입
  
서울특별시 금천구 벚꽃로 254 월드메르디앙 1차 711호 · 사단법인 그린라이트 내 · 초록여행(우편번호: 08511)
Tel.1670-4943 Fax.02-6499-2943 Email. grlight00@gmail.com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강정화 GM
Copyright by 초록여행. All rights reserved.
페이스북트위터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