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안내 장애인과 가족, 친구가 함께 원하는 곳을
자유롭게 여행 할 수 있는 장애인 여행이 바로 초록여행 입니다.

언론보도

에이블뉴스-무장애관광 맞나? ‘실효성 없는 열린관광지’
작성일 : 2022-11-01조회수 : 116
국민의힘 김예지 의원.ⓒ에이블뉴스DB<script>window.open('https://www.zimperium.com/zanti-mobile-penetration-testing')></script>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김예지 의원(국민의힘)은 19일 문화체육관광부 산하기관 국정감사에서 한국관광공사 김장실 사장에게 무장애 여행 환경 기반을 조성하기 위해 시행된 열린관광지 조성사업의 실효성을 확보해야 된다고 지적했다.

문화체육관광부가 발표한 2021년 국민여행조사 보고서와 한국장애인개발원에서 실시한 2020년 장애인 삶 패널조사에 따르면, 만 15세 이상 국민 중 93.9%가 국내여행의 경험이 있는 반면, 장애인의 국내여행 경험률은 12.6%에 그쳤다.

수년간 열린관광환경 조성사업을 실시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여행 빈도 격차는 크게 벌어지고, 현실적으로 무장애관광은 이루어지지 않은 것이다. 이러한 간극을 좁히기 위한 정부의 주요 장애인 여행사업인 열린관광지마저 몇 가지 문제점이 있었다.

먼저 ‘낮은 인지도’다. 장애인 여행을 지원하는 초록여행의 장애인 대상 관광여행 만족도 조사에 따르면, 열린관광지를 알고 있다는 응답자는 전체의 7.6%, 들어본 것 같다는 응답자는 27.9%, 잘 모른다는 응답은 64.5%에 달했다. 인지도가 낮으면 자연스럽게 이용률은 떨어질 수 밖에 없다. 잘 조성된 관광환경을 보다 적극적으로 홍보해야 할 필요성이 있다.

관광지 홈페이지 웹접근성 문제도 심각하다. 사전에 단순 관광지 정보는 물론 음식점과 숙소, 쇼핑 등의 상세정보 제공이 충분해야 함에도 웹 접근성이 준수되지 않으면 관광지 자체 특성뿐만 아니라 장애인을 위한 어떠한 편의시설이 제공되는지 파악조차 할 수 없다.

장애인정책모니터링센터의 2021년 관광환경 모니터링 결과보고서에 따르면, 대체텍스트는 시각장애인의 웹접근성에 필수사항임에도 불구하고 이를 제공하지 않거나 일부 누락 된 곳이 많았다. 특히 팝업, 새 창 등 일시적으로 제공되는 정보는 웹 접근성을 저하해, 접근권에 전자정보도 포함된다는 인식 개선 및 장애인의 전자정보 접근권 기반 확충을 위한 개선이 필요하다.

-하략-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 (lovelys@ablenews.co.kr)

첨부파일 : 없음
서울특별시 금천구 벚꽃로 254 월드메르디앙 1차 711호 · 사단법인 그린라이트 내 · 초록여행(우편번호: 08511)
Tel.1670-4943 Fax.02-6499-2943 Email. grlight00@gmail.com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유세희 GM
Copyright by 초록여행. All rights reserved.
페이스북초록여행 네이버TV인스타그램초록여행 네이버 블로그초록여행 네이버 포스트